Home < 한국의 탈 < 한국탈의 분류 < 해서지방탈    

원숭이 용산삼개집 남강노인 말뚝이 마부
노승 미얄영감 미얄할미 소무 맡양반
 
도령 둘째양반 목중 사자  

황해도 옹진군 부민면 강령리에 전승되어 오는 탈춤이다.
강령탈춤봉산에 비하여 부드럽고, 섬세한 면이 있다. 탈놀이에서는 2명의 말뚝이가 나와 서로 춤을 춘다.
경술국치와 함께 해주 감영이 폐쇄되자 그곳에 있던 강령 출신의 관기 김금옥이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녀는 가무에 능하였으므로 탈춤을 중흥시키는데 기여하였다고 한다.
강령탈춤은 조선후기 이전에는 매년 단오에 주민들(특히 상업자)의 자발적인 지원과 호응을 받았으며,
5-6일에는 저녁부터 새벽 무렵까지 탈춤을 놀았다.

탈놀이의 내용
놀이는 먼저 길놀이와 서막고사로 시작된다.
제1과장 사자춤 : 사자와 마부 2명이 등장하여 타령.굿거리 장단에 맞추어 활달한 춤을 춘다.
원숭이는 마당을 정리하며 익살스러운 행동을 한다.
제2과장 상좌춤 : 흰고깔, 흰장삼, 홍가사를 두른 2명의 상좌가 등장하여 춤을 춘다.
제3과장 말뚝이춤 : 말뚝이가 서로 다른 양쪽에서 등장하여 상대방의 흉칙한 얼굴에 놀라 달아난다.
두세 번 이런 행동을 반복한 다음 상대방을 확인한 후 같이 춤을 춘다.
제4과장 양반춤 : 양반이 스스로 무식과 무능을 폭로하는 과장으로, 이때 말뚝이가 양반을 조롱한다.
제5과장 목중춤 : 첫째 목중은 수도공덕하겠노라 하면서 잠시 염불을 하다가 굿거리장단에 맞추어 춤을 춘다.
제6과장 노승춤 : 중목춤(제1경), 노승춤(제2경), 취발이춤(제3경)으로 진행된다.
제7과장 영감과 할미 : 영감과 할미, 용산삼개 덜머리집의 삼각 갈등을 담고 있다.

탈의 종류
1)사자(2개), 2)원숭이, 3)마부(2개), 4)말뚝이(2개), 5)목중(2개), 6)상좌(2개), 7)맏양반, 8)둘째양반,
9)재물대감, 10)도령, 11)노승, 12)취발이, 13)취발이새끼, 14)소무, 15)미얄영감, 16)미얄할미, 17)용산삼개집, 18)남강노인, 19)무당이다.



경북 안동시 풍천면 전서로 206(하회리 287번지)
Tel.054-853-2288 Fax.054-853-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