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국의 탈 < 한국탈의 분류 < 사자놀이탈    


길잡이 곱추 사자탈 꺽쇠 양반

사자춤'은 우리나라 곳곳의 탈놀이에서 보이는데 그 가운데서 독립된 '사자놀음'으로는 단연 '북청사자놀음'을 꼽는다.

함경남도 북청군(北靑郡)에서 정월 대보름에 행해지던 사자(獅子)놀이로, 중요무형문화재 제15호로 지정되어 보존되고 있다. 북청군에서도 북청읍 사자계(獅子契), 가회면 학계(學契), 구 양천면의 영락계(英樂契) 등의 사자놀음이 유명하다. 특히, 북청읍 사자는 댓벌〔竹坪里〕사자, 그것도 다시 이촌사자, 중촌사자, 넘은개사자, 동문밖사자, 후평사자, 북리사자, 당포사자 등으로 나뉜다.

동리마다 제각기 사자를 꾸며서 놀았고, 읍내에서 경연 후 우승팀을 선정하곤 했다.
그런데 1930년경 청해면 토성리의 사자놀이를 제외한 다른 사자놀이팀들은 사라지게 되었다고 한다.
청해면 토성리의 사자놀이는 관원놀음과 함께 행해지므로 더욱 유명하다.

이 놀음은 삼국시대의 기악(伎樂), 무악(舞樂) 이래 민속놀이로 정착된 가면놀이로, 주로 대륙계, 북방계인 사자무가 민속화된 대표적인 예로 볼 수 있다. 북청 일대에서는 음력 정월 14일에 여러 마을에서 장정들의 편싸움이 벌어졌으며, 달이 뜬 뒤부터 시작된 사자놀음은 15일 새벽까지 계속되었고, 16일 이후는 유지의 집을 돌며 놀았다.

먼저 마당으로 들어가 난무를 하면 사자가 뜰로 뛰어들어 안방문을 열고 큰 입을 벌리고 무엇을 잡아먹는 시늉을 하고, 다음에는 부엌에 들어가서 같은 행동을 한 뒤에 다시 내정 한복판에 나와서 활발하고 기교적인 춤을 춘 뒤에 가장 먼저 물러난다. 이때 주인의 청에 따라 부엌의 조왕신에게 절을 한다. 또 아이를 사자에게 태워주거나 사자 털을 몰래 베어두면 무병장수한다고 하는 속설도 있다.



경북 안동시 풍천면 전서로 206(하회리 287번지)
Tel.054-853-2288 Fax.054-853-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