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국의 탈 < 한국탈의 분류 < 산대놀이탈    


먹중 말뚝이 왜장녀 눈끔적이 연잎 포도부장 옴중 완보
미얄할미 상좌
(도련님)
상좌
(서방님)
샌님 신할아비 원숭이 취발이
(쇠뚝이)
팔목중

경기도 양주 지방에 전승되는 탈놀이다. 양주별산대놀이는 서울 중심의 경기지방 즉 애오개(阿峴), 녹번(碌磻), 사직(社稷)골, 구파발, 퇴계원, 가은돌(玄石), 노돌(老乭), 송파(松坡), 의정부(議政府) 등지에서 연희되는
산대도감극의 한 분파이다.
양주별산대는 양주골에서 200년-150년 전부터(순종, 현종 연간) 해마다 4월 초파일과 5월 단오에 한양 사직골 딱딱이패를 초청하여 산대놀이를 하였다. 그러나 그들이 지방순회 또는 다른 핑계로 공연약속을 어기는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한다. 이것에 불편을 느낀 양주골의 신명이 있는 사람(주로 관아의 아전)들이 사직골 딱딱이패를 보고 탈과 의상을 제작하여 공연하였다. 그 뒤부터 이를 발전시켜 내려온 것이 양주별산대놀이이다.
연희시기는 5월 단오, 4월 초파일, 8월 추석의 명절과 기우제 때이다.

탈놀이의 내용
제1과장 상좌춤 : 두 명의 상좌가 등장하여 타령장단에 맞추어 춤을 춘다.
제2과장 옴과 상좌놀이 : 옴중은 상좌를 조롱하다가 마침내 상좌를 쫓아낸다.
제3과장 옴중과 목중놀이 : 옴중과 목중이 서로 재담을 하다가 같이 춤을 춘다.
제4과장 연잎과 눈끔적이 : 연잎은 얼굴을 부채로 가리고 등장한다. 그러자 상좌1, 2, 먹중, 옴은 연잎의 얼굴을 보고 놀라 도망간다. 그 후 연잎과 눈끔적이가 춤을 추다가 연잎은 퇴장하고, 눈끔적이가 혼자서 춤을 추다가 퇴장한다.
제5과장 팔목중놀이 : 제 1경은 염불놀이, 2경은 신주부 침놀이이다. 제 3경에서는 왜장녀가 목중들과 흥정하여 돈을 받고 애사당을 데리고 나오면 목중이 애사당을 업고 춤을 춘다.
제6과장노장놀이 : 노장이 파계하여 소무 1,2와 춤을 춘다.
제7과장 풍자탈 : 하인 말뚝이가 샌님을 조롱한다.
제8과장 풍자탈 : 미얄할미가 신할아비와 싸움을 하다가 할미가 죽게 되면, 무당이 진오귀굿을 한다.

탈의 종류
1)상좌 (2개 : 첫째상좌는 도련님역 겸용), 2)옴중, 3)먹중(4개), 4)연잎, 5)눈끔적이, 6)완보, 7) 신주부,
8)왜장녀(해산어멈, 도끼 누이 겸용), 9)노장, 10)소무(2개 : 애사당 또는 당녀 겸용), 11)말뚝이, 12)원숭이, 13)취발이(쇠뚝이 겸용), 14)샌님(언청샌님), 15)포도부장, 16)신할아비, 17)미얄할미이다.
총 인원수는 32명이고 겸용하는 가면이 있기 때문에 22개 내외가 된다. 탈은 약 70년 전 조선 시대 말부터 사직골 당집에 보관하고 해마다 손질하여 사용하였다고 한다. 당집이 없어진 뒤에는 연희자의 집에 보관하였다.



경북 안동시 풍천면 전서로 206(하회리 287번지)
Tel.054-853-2288 Fax.054-853-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