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국의 탈 < 한국탈의 역사    

조개탈 목심칠면 기산풍 속도(19세기말)

부산시 동삼동에서 출토된 조개탈은 기원전 5천년쯤 신석기시대에 이미 탈의 형태가 있었음을 밝혀주는 중요한 자료다. 고구려 고분 벽화(안악 제3호분 동수묘 무악도)에서는 외국인 모습의 탈을 쓰고 춤을 추고 있는 것 같은 그림이 보인다.

탈의 형태를 갖춘 최초의 유물은 신라시대의 '목심칠면'을 들 수 있다. (경1946년 경주 호우총에서 출토)
이 탈은 죽음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일종의 '방상씨' 탈로 고대 신라시대부터 장례에 탈이 사용된 것을 알 수 있다.

"신라의 황창이라는 7세의 소년이 백제왕 앞에서 검무를 추면서 백제왕을 질러 죽인 후 죽임을 당했는데, 이를 슬퍼한 신라인들이 황창의 모습을 본떠 탈을 만들고 검무를 추었다."[동경잡기],[문헌비고]는 삼국시대의 기록이 있다.

[삼국사기]에도 당시 행해진 다섯가지 놀이(대면, 속독, 산예, 월전)를 소개하고 있는데{최치원[향약잡영]}
그 가운데 대면은 황금색 탈을 쓰고 귀신을 쫓는 무서운 춤을 추는 놀이이고, 속독은 쑥대머리에 파란색의탈을 쓰고 왕의 덕을 칭송하는 것이며, 산예는 사자탈을 쓰고 추는 사자춤을 말한다.

한편, [고려사]에는 탈을쓰고 놀이를 하는 사람을 '광대'라 부른다는 기록이 있다. 또 [어유야담]에는 당시 직업적인 광대가 존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강 위에서 나무로 만든 귀신의 탈을 쓰고 걸식을 한 광대가 있었는데, 봄이 되어서 얼음이 녹기 시작할 무렵 아내와 강을 건너게 되었다. 중간쯤 지났을 때 갑자기 아내가 강에 빠지게 되었는데 이에 놀란 광대는 탈을 벗을 생각을 못한 채 발을 동동 구르고 통곡을 하며 도움을 청했지만 이를 지켜본 사람들은 모두 연극을 하는 줄 알고 웃고 있었다," (어우야담)중에서

궁중제의나 나례 등에 주로 연희되었던 탈놀이는 조선후기에 들어오면서 서민의식의 향상과 더불어 신앙적인 측면보다는 양반사회에 대한 풍자와 비판이 더욱 강조되면서 지금의 놀이형태로 전해지고 있다.



경북 안동시 풍천면 전서로 206(하회리 287번지)
Tel.054-853-2288 Fax.054-853-0114